ㅇ 1독서

▥ 예레미야서의 말씀입니다. 20,10-13
10 군중이 수군대는 소리가 들립니다. “저기 마고르 미싸빕이 지나간다! 그를 고발하여라. 우리도 그를 고발하겠다.” 가까운 친구들마저 모두, 제가 쓰러지기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가 속아 넘어가고 우리가 그보다 우세하여, 그에게 복수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11 그러나 주님께서 힘센 용사처럼 제 곁에 계시니, 저를 박해하는 자들이 비틀거리고 우세하지 못하리이다. 그들은 성공하지 못하여 크게 부끄러운 일을 당하고, 그들의 수치는 영원히 잊히지 않으리이다. 12 의로운 이를 시험하시고, 마음과 속을 꿰뚫어 보시는 만군의 주님, 당신께 제 송사를 맡겨 드렸으니, 당신께서 저들에게 복수하시는 것을 보게 해 주소서.
13 주님께 노래 불러라! 주님을 찬양하여라! 그분께서 가난한 이들의 목숨을 악인들의 손에서 건지셨다.

ㅇ 복음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0,31-42
그때에 31 유다인들이 돌을 집어 예수님께 던지려고 하였다. 3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아버지의 분부에 따라 너희에게 좋은 일을 많이 보여 주었다. 그 가운데에서 어떤 일로 나에게 돌을 던지려고 하느냐?”
33 유다인들이 예수님께, “좋은 일을 하였기 때문이 아니라 하느님을 모독하였기 때문에 당신에게 돌을 던지려는 것이오. 당신은 사람이면서 하느님으로 자처하고 있소.” 하고 대답하자, 34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 율법에 ‘내가 이르건대 너희는 신이다.’라고 기록되어 있지 않으냐? 35 폐기될 수 없는 성경에서, 하느님의 말씀을 받은 이들을 신이라고 하였는데, 36 아버지께서 거룩하게 하시어 이 세상에 보내신 내가 ‘나는 하느님의 아들이다.’ 하였다 해서, ‘당신은 하느님을 모독하고 있소.’ 하고 말할 수 있느냐? 37 내가 내 아버지의 일들을 하고 있지 않다면 나를 믿지 않아도 좋다. 38 그러나 내가 그 일들을 하고 있다면, 나를 믿지 않더라도 그 일들은 믿어라. 그러면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다는 것을 너희가 깨달아 알게 될 것이다.”
39 그러자 유다인들이 다시 예수님을 잡으려고 하였지만,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손을 벗어나셨다. 40 예수님께서는 다시 요르단 강 건너편, 요한이 전에 세례를 주던 곳으로 물러가시어 그곳에 머무르셨다.
41 그러자 많은 사람이 그분께 몰려와 서로 말하였다. “요한은 표징을 하나도 일으키지 않았지만, 그가 저분에 관하여 한 말은 모두 사실이었다.” 42 그곳에서 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믿었다.

===========================================================================================

<강론>

 

사순 제 5주간 금요일 미사 강론

 

+ 찬미 예수님

이제 사순시기 막 바지에 이르고 있습니다. 거룩한 사순 시기를 잘 보내고 계십니까?

오늘 독서와 복음에서 군중들과 유다인들의 소리가 점점 고조가 되어서 극의 크라이막스로 치닫는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예레미야서에서 군중의 수군대는 소리와 함께 예레미야를 고발하라고 고함치는 모습이나, 오늘 복음에서 유다인들이 돌을 집어 예수님께 던지려고 하는 모습은 주인공을 죽음으로 몰아넣으면서 극의 마지막 장면으로 끌고 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주인공들은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고 군중들과 유다인들에게 주님의 말씀을 받아 전하고, 병든 자를 치유해주고, 배고픈 이들에게 생명의 빵을 나눠주면서 그들에게 좋은 일을 하였을 뿐이었습니다. 그런 주인공을 군중들은 죽이려고 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아이러니 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유다인들은 주인공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죄는 예수님이 하느님으로 자처하였다고 하여 “하느님을 모독한 죄”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 당시 유다인들의 정체성 확립에 가장 큰 요소로 차지하고 있는 것이 율법입니다. 따라서 율법학자와 율법교사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등장으로 말미암아 위협을 받고, 그들의 설 자리를 예수로 말미암아 잃어버릴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해서 군중들을 선동하여 예수 그리스도를 죽이려고 하고 있습니다. 결국에는 그들은 율법의 핵심 요소인 신명기 6장과 레위기 19장에 나오는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잃어버리고, 율법의 외적 준수에만 신경을 쓰고 있는 모습을 성경 전반에서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지상에서 군중들에게 가르쳤던 복음의 핵심은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인 “사랑의 율법”입니다. 이 사랑의 율법은 유다인의 법을 거스르는 것이 아니라, 핵심을 간파한 것입니다. 이 사랑의 율법이 하느님의 뜻이고, 그분께서 원하시는 것이며, 그 무한한 하느님의 사랑을 죄인인 인간에게 전해주기 위해서 당신의 아들을 보내셨습니다.

 

그리고 오늘 요한복음에서 복음사가의 영성적인 측면을 우리는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다는 것”에 대한 믿음은 예수 그리스도께만 국한된 말씀이 아니고, 그리스도교 신자 모두에게 해당되는 말입니다. 특히 가르멜 영성을 따라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은 가르멜 성인, 성녀들이 하느님 신비 체험을 통해서 인간 영혼 안에 하느님께서 내주 하고 계시다는 것을 성인들의 작품들에서 살펴볼 수 있습니다. 특히 우리 사모 예수의 성녀 데레사의 『영혼의 성』7궁방 중에서 1장은 “삼위일체 장”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장은 성녀가 하느님께서 우리 안에 사시고, 우리가 하느님 안에 머물고 있다는 성녀의 체험을 우리에게 전해주고 있습니다. 삼위일체 내주는 무엇보다도 아주 깊은 그리스도와의 친교안에서 이루어집니다. 그래서 삼위일체 내주의 핵심은 그리스도를 통해서 인간이 하느님께 나아갈 수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여기에 머문 영혼은 삼위일체 하느님 안에 살고, 그리스도와 깊은 친교를 누리고, 그럼으로써 새로운 인간으로 탄생하게 되며, 온전히 자기 자신을 이웃들에게 내어놓는 삶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형제 자매 여러분!

우리들은 서원의 삶을 통해서 하느님과 공동체에 공적으로 정결, 청빈, 순명을 선서하고 있습니다. 이 서원의 삶의 핵심 역시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보다 더 충실히 지키려고 하는 것이고, 이 서원의 삶을 통해서 그리스도와 더욱 더 깊은 친교 안에서 우리 영혼 안에 계시는 하느님과 하나가 되고자 하는 굳은 의지적인 결심이라고 생각합니다.

미사에 앞서 에디트 슈타인에 대해서 강의를 하였는 데, 강의 때에도 소개하였듯이 성녀의 소품 중에서 『어린양의 혼인』이라고 하는 작품이 있습니다. 이 작품에서 에디트 슈타인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수녀들에게 3대 서원의 의미를 설명하면서, 3대 서원은 십자가에 못을 박는 것이고, 이것은 보다 자발적으로 자기 자신을 십자가에 내밀어야 하고, 망치로 내리치는 것을 인내해야 하며, 보다 깊게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 그리스도와 실제적으로 하나가 되는 체험을 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제 막바지에 이른 사순 시기에 우리의 서원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기면서 보다 더 자발적으로 서원의 삶을 통해서 그리스도와 깊은 친교를 이루도록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