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독서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9,1-20
그 무렵 1 사울은 여전히 주님의 제자들을 향하여 살기를 내뿜으며 대사제에게 가서, 2 다마스쿠스에 있는 회당들에 보내는 서한을 청하였다. 새로운 길을 따르는 이들을 찾아내기만 하면 남자든 여자든 결박하여 예루살렘으로 끌고 오겠다는 것이었다.
3 사울이 길을 떠나 다마스쿠스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 갑자기 하늘에서 빛이 번쩍이며 그의 둘레를 비추었다. 4 그는 땅에 엎어졌다. 그리고 “사울아, 사울아, 왜 나를 박해하느냐?” 하고 자기에게 말하는 소리를 들었다.
5 사울이 “주님, 주님은 누구십니까?” 하고 묻자 그분께서 대답하셨다. “나는 네가 박해하는 예수다. 6 이제 일어나 성안으로 들어가거라. 네가 해야 할 일을 누가 일러 줄 것이다.”
7 사울과 동행하던 사람들은 소리는 들었지만 아무도 볼 수 없었으므로 멍하게 서 있었다. 8 사울은 땅에서 일어나 눈을 떴으나 아무것도 볼 수가 없었다. 그래서 사람들이 그의 손을 잡고 다마스쿠스로 데려갔다. 9 사울은 사흘 동안 앞을 보지 못하였는데, 그동안 그는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았다.
10 다마스쿠스에 하나니아스라는 제자가 있었다. 주님께서 환시 중에 “하나니아스야!” 하고 그를 부르셨다.
그가 “예, 주님.” 하고 대답하자 11 주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일어나 ‘곧은 길’이라는 거리로 가서, 유다의 집에 있는 사울이라는 타르수스 사람을 찾아라. 지금 사울은 기도하고 있는데, 12 그는 환시 중에 하나니아스라는 사람이 들어와 자기에게 안수하여 다시 볼 수 있게 해 주는 것을 보았다.”
13 하나니아스가 대답하였다. “주님, 그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주님의 성도들에게 얼마나 못된 짓을 하였는지 제가 많은 이들에게서 들었습니다. 14 그리고 그는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부르는 이들을 모두 결박할 권한을 수석 사제들에게서 받아 가지고 여기에 와 있습니다.”
15 주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가거라. 그는 다른 민족들과 임금들과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내 이름을 알리도록 내가 선택한 그릇이다. 16 나는 그가 내 이름을 위하여 얼마나 많은 고난을 받아야 하는지 그에게 보여 주겠다.”
17 그리하여 하나니아스는 길을 나섰다. 그리고 그 집에 들어가 사울에게 안수하고 나서 말하였다. “사울 형제, 당신이 다시 보고 성령으로 충만해지도록 주님께서, 곧 당신이 이리 오는 길에 나타나신 예수님께서 나를 보내셨습니다.” 18 그러자 곧 사울의 눈에서 비늘 같은 것이 떨어지면서 다시 보게 되었다. 그는 일어나 세례를 받은 다음 19 음식을 먹고 기운을 차렸다.
사울은 며칠 동안 다마스쿠스에 있는 제자들과 함께 지낸 뒤, 20 곧바로 여러 회당에서 예수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라고 선포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시편 117(116),1.2ㄱㄴ(◎ 마르 16,15 참조)
◎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복음을 선포하여라. (또는 ◎ 알렐루야.)
○ 주님을 찬양하여라, 모든 민족들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모든 겨레들아. ◎
○ 우리 위한 주님 사랑 굳건하여라. 주님의 진실하심 영원하여라. ◎

 

 

 

복음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52-59
그때에 52 “저 사람이 어떻게 자기 살을 우리에게 먹으라고 줄 수 있단 말인가?” 하며, 유다인들 사이에 말다툼이 벌어졌다.
5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사람의 아들의 살을 먹지 않고 그의 피를 마시지 않으면, 너희는 생명을 얻지 못한다.
54 그러나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고, 나도 마지막 날에 그를 다시 살릴 것이다. 55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56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른다.
57 살아 계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고 내가 아버지로 말미암아 사는 것과 같이, 나를 먹는 사람도 나로 말미암아 살 것이다. 58 이것이 하늘에서 내려온 빵이다. 너희 조상들이 먹고도 죽은 것과는 달리, 이 빵을 먹는 사람은 영원히 살 것이다.”
59 이는 예수님께서 카파르나움 회당에서 가르치실 때에 하신 말씀이다.

 

 

2013419일 부활 3주 금요일

(1: 사도행전 9,1-20; 복음: 요한 6,52-59)

오늘 1독서 말씀을 통해 하느님의 뜻은 정말 오묘하다는 것을 묵상하게 됩니다. 독서 말씀에서 바오로 사도의 하느님 체험을 주관하시는 하느님은 가장 예수 그리스도를 박해하는데 열성적인 이를 당신의 도구로 선택하시면서 당신의 일을 든든히 할 일꾼을 얻는 전술(?)로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람들의 생각는 우리 집단과 반대되는 상대의 막강한 능력자를 어떻게 하면 그 힘을 잃게 만들까?” 이런저런 사람의 간계를 씁니다. 마치 삼손의 힘을 빼기 위해 드릴라를 매수 한 것 처럼요.

하지만 바오로가 만난 주님. 바로 그 예수가 주님이시며 바오로가 박해하고 있는 나 예수임을 드러내시고 그를 교회의 굳건한 신앙 전달자로 내세우십니다. 그를 통해 예수님은 당신의 말씀을 세상 곳곳에 전달케 하는 발판으로 만드셨죠!

사제품을 받고 신자들을 만나 사목일선에서 함께 일을 할 때가 있습니다. 그럴때면 신자들 개개인이 지닌 놀라운 신앙과 주님 섭리를 찾아가는 모습에 이따금 놀라기도 합니다. 하지만 항상 그렇지는 않습니다. 때론 신자들의 욕심에 어려움과 고통 중에 있는 이들을 외면하는 일도 있고 또 때론 교회 공동체의 체제 안정을 위해 규칙과 제도를 내세우며 한 개인의 어려움을 희생양으로 삼는 모습도 있습니다. 더욱이 그런 일에 사제인 나 자신도 모른척 넘어가 주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모든 일들이 반성의 시간에 사제의 맘을 또 예수님의 맘을 아프게 하는 행위지만 이 모든 것들 보다도 더 마음 아픈 것은 사제의 눈을 가리고 자신들의 뜻으로 사제의 권위를 빌리려는 신자들을 보게 되면 참 마음이 무거워 지기도 합니다.

교회의 목소리. 그것은 예수님께서 오늘 우리들에게 자신의 살과 피를 먹지 않으면 당신 안에 영원히 살 수 없다는 약속으로 신앙 안에 다시 태어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익에 눈과 귀도 막는 모습이 자신을 내어주신 예수님과는 너무 다른 길에 있게 됩니다.

삶의 현장에서 사제 자신도 예수님처럼 자신의 몸과 피를 내어 주는 세상에 먹히는 존재여야 합니다. 하지만 잘 못 될까 두려워, 아니면 못 한다는 세상의 말과 눈이 두려워 신자들이 하느님을 체험하기 전에 나서서 그 놀라운 신비를 막아버리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래서 용기가 필요한 것일까요? 예수님께서 신자들을 자신에게 올 곧이 맘 돌리게 하는 효과적인 방법은 결국 신앙인 스스로 하느님 앞에 자신의 무능을 알고 전능하신 분께 자신의 잘남과 못남조차 받치게 만드는 항복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 후 자신이 체험한 분의 열망으로 하여금 이제껏 누구도 쫒아 올 수 없는 신앙의 전달자로 만드시는 것이라 여겨졌습니다.

똑똑한 이들은 하느님의 뜻을 찾아가는데 많은 수고을 덜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시행차고를 겪는 이른바 덜 똑똑한 이들은 신앙의 밑바닥을 차고 올라오게 됨으로써 그 어떤 유혹도 힘을 잃게 만드는 그리스도의 든든한 증거가자 될 수 있습니다.

난 사제를 자신의 권위로 세우려는 신자들의 모습에서 하느님의 숨은 묘책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제 모르고 동조하던 과거가 아니라, 바오로처럼 가장 강한 박해자를 가장 강한 선포자로 돌리시도록 하느님 당신의 권능에 자리를 내어 드려야 함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복음 환호송에서 외치듯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르리라.”하신 것과 같이 서로가 서로에게 양식이 되어 다른 개체가 한 몸을 이루며 함께 영원 속에 들기를 희망해 봅니다.

 

오늘 하루 우리 각자는 복음의 증거자로 자신을 봤을 때 아직도 박해자로 남아 있는지 열렬한 증거자로 있는지 살피는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인간의 말재주로 복음 전하면 그리스도의 십자가는 그 뜻을 잃고 맙니다. ~~ 이 세상의 지혜로는 하느님을 알 수 없습니다. 이것이 바로 하느님의 지혜이십니다.”